::노무법인두레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자문사서비스 > 게시판
제목   ‘대체휴일제’ 추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2-25
조회   4018
파일  
박근혜 정부가 대체휴일제 도입을 추진키로 하자 관광 등 내수 활성화에 대한 관련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선진국 중 상대적으로 근무시간이 긴 업무 환경에 시달려온 직장인들도 반색하는 분위기다.

반면 만성적인 인력부족 현상에 허덕여온 중소·벤처업계에서는 경영부담 가중을 우려하고 있다.

22일 정부와 산업계에 따르면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1일 새 정부가 추진할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대체휴일제, 방학분산제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체휴일제는 공휴일과 주말이 겹치면 평일 중 하루를 더 쉬도록 하는 것이다. 방학분산제는 여름과 겨울에 몰려 있는 학생들의 방학을 봄, 가을로 분산하는 제도다.

만약 올 1월부터 대체휴일제를 적용했다고 가정하면 올해 전체 법정공휴일(총 15일) 중 주말과 겹친 사흘을 추가로 쉴 수 있게 된다. 올해 법정공휴일 수가 사실상 18일로 늘어나는 셈이다. 토·일요일을 포함해 3일 이상 연휴는 4번에서 5번으로 늘게된다.

관광업계에서는 제도 도입 시 여행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지난해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등이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국민 중 80%가 대체휴일제 도입 시 관광이나 자기계발 등 추가활동에 평균 34만 원 가량을 더 쓰겠다고 답했다. 연구원은 이를 토대로 대체휴일 하루가 늘어나면 민간소비는 3조5000억 원 증가해 내수 활성화와 여행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직장인들도 적극 환영하고 있다. 기업체에 근무하는 이정화(여·32) 씨는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근로 시간이 긴 국가 중 하나인데 대체휴일제가 도입되면 고용의 질도 좋아지고 가정과 일의 양립 문제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계는 침체된 소비시장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도 중소기업의 인력부담 문제를 해소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제계의 한 전문가는 “고용에 여력이 있는 대기업들은 대부분 자율적으로 대체휴일제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인력이 부족한 중소업계는 일하는 시간이 줄어 경영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다음글   화학물질 관리 불량사업장 집중감독 실시
이전글   업무상 질병 인정 기준 범위 확대하고 유해 요인도 근로자가 알기 쉽게 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