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법인두레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자문사서비스 > 게시판
제목   봄철 오전 10시, 체육행사, 뇌심혈관질환 주의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03-11
조회   4018
파일  
3월부터 5월까지 봄철, 산업현장 재해발생율이 가장 높은 유형은 체육행사에서 발생하는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백헌기) 연구원은 ‘봄철 산업재해 특성’ 조사를 통해 봄철 일터에서 체육행사로 인한 사고와 뇌심혈관질환 등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연구원이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간 발생한 산업재해 460,424건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28개 재해유형 중 체육행사로 인한 사고(37.84%)가 봄철 재해발생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첨부자료 1)

다음으로는 뇌혈관계 질환(32.92%), 진폐(28.8%), 물체의 쓰러짐이나 뒤집히는 사고(27.94%),무리한 동작으로 인한 재해(27.88%)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진폐의 경우, 과거 유소견자의 봄철 발병율이 높게 나타났다.

체육행사 중 사고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은 봄철 야외행사가 많고, 발생한 재해 내용을 보면 대부분이 고르지 못한 노면이나 사람과의 충돌 등에 의해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연구원은 체육행사 시 반드시 운동화를 착용하고, 행사 전 스트레칭 실시, 무리한 동작이나 음주 등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체육행사 중 사고 다음으로 봄철 재해발생율이 높은 뇌심혈관계 질환은 건설업종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였으며, 이는 환절기 큰 기온차와 공사등이 본격화 됨에 따라 겨울철 위축되었던 신체가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연구원은 급격한 기온 저하시 혈압상승을 가져오고, 과도한 작업으로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옷을 따뜻하게 입고, 외출이나 근무 전 준비운동으로 몸의 굳은 근육과 관절을 풀어줌으로써 뇌심혈관질환이나 사고성 요통 등의 재해를 예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업종별로는 봄철 광업(29.81)에서의 재해발생율이 가장 높고, 금융 및 보험업(29.21%), 임업(27.35%), 제조업(26.09%)의 순으로 재해발생율이 높았다.

산업비중이 높은 건설, 제조, 서비스의 3대 업종 중에서는 3월에 제조업에서 14,056명의 가장 많은 재해자가 발생했다. 이밖에 연령대 별로는 30대가, 근속기간별로는 2년이상 근무자가,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재해발생 시간대는 오전 10시에 재해발생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연구원 이관형 팀장은 “이번 연구는 최근 5년간 발생한 산업재해 정보에 대하여 재해발생일 기준으로 월별 재해발생형태의 특성을 분석한 것으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시기별 ‘기상산재경보 시스템’ 개발 등 산재예방의 과학적 접근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출처 : 고용노동부
다음글   건설업·벌목업 등 자진신고 사업장은 4월 1일까지
이전글   고용 . 산재보험 보수 총액 신고는 3월 15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