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법인두레 홈페이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Home > 커뮤니티 > FAQ
지각과 연차휴가 산정과의 관계
문답 내용
출근시간이 오전 8시까지 이며 1분이라도 지각하는 경우에는 지각횟수에 따라 연차를 차감하고 있는데 이러한 회사 운영이 합법적인 것인가요?
연차휴가는 근로자의 소정근로일수에 의한 출근율을 기준으로 그 발생여부가 결정되는 것이고 그 요건을 충족하였다면 이는 당연히 근로자의 권리로써 보장되어야 합니다.

사업장 업무지침에 의해 이미 발생하여 근로자의 권리로써 보장되어야 할 연차휴가권을 사용자가 지각횟수에 따라 박탈한다면 이는 명백히 근로기준법 위반사항에 해당합니다.

행정해석도 다음과 같이 판단하고 있습니다.
근로자가 지각ㆍ조퇴ㆍ외출 등의 사유로 소정근로일의 근로시간 전부를 근로하지 못하였다 하더라도 소정근로일을 단위로 그날에 출근하여 근로를 제공하였다면 이를 결근으로 취급할 수 없는 것이므로 지각ㆍ조퇴ㆍ외출 3회를 결근 1일로 취급하여 주휴, 월차유급휴가, 연차유급휴가 등에 영향을 미치게 함은 부당함.”(근기 1451-21279, 1984.10.20 ) 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사용자가 이미 발생한 근로자의 연차휴가를 지각횟수에 따라 차감한다면 이는 근로기준법에 위반됨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