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DURE LABOR CORPORATION

기업발전의 새로운 도약

언론보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댓글 내용을 남겨주세요. 최대 글자수를 초과하였습니다.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KBS뉴스] 대체 휴일까지 쉰다고요?…“꿈 같은 얘기”

  • 작성자 : 노무법인 두레
  • 작성일 : 2020.05.21
  • 조회수 : 255

대체 휴일까지 쉰다고요?…“꿈 같은 얘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056&aid=0010282498



<앵커 멘트>

이번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0일은 대체 휴일입니다.

원래 쉬어야 하는 설 전날이 일요일과 겹쳐서 주어진 건데요.

그런데 대체휴일에 쉬지 못하는 분들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직원 스무 명 규모의 휴대폰 가공 공장.

지난해 명절 대체 휴일에는 정상 근무를 했고, 올해는 일부 인원만 나오기로 했지만 직원들은 여전히 아쉽습니다.

<인터뷰> 서경민(업체 직원) : "(남들은) 대체 휴일까지 끼어서 여행을 가거나 그런 개인 생활을 하는데, 부럽기도 하고 좀 기분이 좋지는 않죠."

대체 휴일은 '관공서의 공휴일 규정'을 개정한 것으로 공무원들은 모두 쉽니다.

민간 기업 직원들은 '관공서의 휴일'에 쉰다고 취업규칙이나 단체협약에 정해야만 쉴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회사 규모가 작거나 노조가 없는 사업장의 근로자 상당수는 대체 휴일에도 근무를 할 수밖에 없습니다.

원래 휴일이 아닌 대체 휴일은 휴일 수당을 제대로 안 줘도 되기 때문에 근로자들의 박탈감도 큽니다.

<인터뷰> 박규희(노무사) : "제가 돌아다녀 보니까 (중소)사업장의 특성상 50% 정도는 대체 공휴일은 그림의 떡이다라고 하면서…."

대체휴일을 법정 공휴일로 지정하자는 법안도 발의됐지만 2년째 방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